헬리코박터를 위한 변명

헬리코박터를 위한 변명

  • 자 :서민
  • 출판사 :다밋
  • 출판년 :2010-09-01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12-09-19)
  • 대출 0/5 예약 0 누적대출 0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눈부신 의학의 발달로 인간 수명이 연장되고, 보다 더 쾌적한 삶을 누리게 되었다는 것은 참으로 고마운 일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진위를 가리기 힘든 넘쳐나는 의학정보로 말미암아, 사람들의 건강 염려증이 도를 넘어서게 된 것 또한 사실이다.

덕분에 일부 의료진과 제약회사는 ‘미리 염려하지 않아도 될 병’에 대해, 예방과 관심의 차원이 아닌 엄포와 협박으로 검사 , 투약 , 시술을 권유하기도 한다.

물론 의약 분업과 한방 , 대체의학에 대한 관심과 산부인과 ? 소아과 등 특정 진료과목의 환자 감소 등의 이유로, 이전보다 병원의 문턱이 낮아지고 의사들이 친절해졌다고들 한다. 하지만 병원은 여전히 두려운 곳이며, 의학은 어렵고 낯선 ‘그들만의 영역’인 것이다.

그래서 ‘헬리코박터를 위한 변명’, 이 책의 저자인 서민 박사는 우리 삶에 꼭 필요한 곳이긴 하나, 때때로 필요악이 되기도 하는 의학과 병원의 실태를 제대로 이 책 속에서 짚어주고자 했다.

물론 그는 의사면허번호 46663호로 현재 단국대학교 기생충학과 교수로 있는 의사이다. 그러나 그는 어느 한쪽에 치우침 없이 의료 정보를 알려줌과 동시에, 의료계의 실상을 솔직, 담백하게 파헤쳐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의료 정보와 의료계의 실상을 낱낱이 밝혀주고 있는 것이다.

그는 그동안 다양한 글로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그의 글쓰기의 일관된 주제는 건강한 삶,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의학, 기초 의학 분야의 하나인 기생충에 관한 연구로 모아진다.

‘헬리코박터를 위한 변명’ 역시 그런 그의 글쓰기 주제대로, 올바른 건강 상식과 의료계 정보, 그리고 음지에 숨겨놓은 갖가지 병에 대한 정보로 꽉 차 있다.

일단 독자의 입이 딱 벌어지게 만드는 것은, 저자인 서민 박사의 방대한 독서량이다. 그는 그동안 섭렵한 다양한 책으로부터 얻은 지식을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어, 독자가 전혀 지루하지 않으면서 고급 의료정보를 쏙쏙 얻을 수 있도록 길잡이 노릇을 해주고 있는 것이다.





건강하게 사는 법은 마음 편하게 사는 것



대학병원의 허와 실, 암 예방 음식, 채식과 육식, 헬리코박터가 유죄인가, 비타민 먹어야 하나, 등은 지금 당장 우리에게 필요한 의료 정보라 하겠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 54%가 가지고 있는 헬리코박터 균이 우리가 필히 퇴치하여야 할 무서운 적으로 돌변하여 어떻게 상업적으로 이용을 당하게 되었는지에 관한 이야기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는 편협한 의료 정보의 홍수 속에서 우리가 어떻게 대처하여야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지 시종일관 유쾌한 말투로 이야기 하고 있다.

‘헬리코박터를 위한 변명’ 이 한 권의 책 속에는, 병원에 대한 정보와 더불어 피임약은 호르몬 체계를 교란시키므로 콘돔을 쓰는 게 훨씬 더 좋은 피임법이라는 이야기뿐만 아니라, 가까운 사람들에게조차 말하기 부끄러운 갖가지 병에 관한 정보가 가득 담겨 있다.

그래서 주위에 넘쳐나는 각종 사이비 건강 상식에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건강을 지키며 살아갈 수 있도록 우리를 이끌어 준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